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2012.07.09 12:35

퇴사 / 2012.08. life_logs2012.07.09 12:35

만 7년 넘게 정들었던 회사를 떠나게 되었다. 플레이엔씨를 만드는 과정에서 스매쉬스타 초반에 합류했던 것이니 벌써 세월이 이렇게나. 그간 연인과의 헤어짐도 있었고 새로운 만남도 있었고 결혼도 했고 암 수술도 했고 재발도 했고.. 참 많은 일들이 휙휙. 미국에서 돌아와 회사에 면접보러 다니던 2005년이 엊그제 같은데 시간 참 주저없네. 그때 넥슨을 갔더라면 어떻게 바뀌였을까 궁금하기도 하고. (PC방 사태 때문에 회사가 셧다운해 면접이 계속 미뤄져 엔씨에 갔던거라..)

 

스매쉬스타 이후 몇개의 내 프로젝트와 회사의 프로젝트들을 진행했었지만 어느 하나도 성과를 내지 못했다. (아직 진행 중인 메탈블랙의 경우는 예외로 치더라도) 아무리 개인적으로 좋은 경험을 했고 실력을 쌓을 수 있었다 해도 이건 분명 마이너스. 하지만 그것보다 다시 같이 일해보고픈 사람이 너무 많음에도 나가게 된 것이 가장 아쉽다.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셨던 동료분들께 참으로 미안하고 그렇다.

 

잉여로운 시간들을 보내고 있자니 투병하느라 집에 쳐박혀있을 때와 같은 기분이 들어 참 별로다. 물론 지금도 항암 치료는 계속 받고 있지만 그때만큼 정신이 피폐해져있는 것도 아닌데, 쓸데없이 지나간 시간들에 대한 생각만 많아진다. 원래 잘 후회하는 성격은 아니였는데 요즘엔 옛날 생각하면 참 슬퍼지네. 그땐 멀쩡했고 지금은 계속 투병 중이기 때문인걸까, 아님 그때의 애인이나 친구들이 지금은 내 곁에 없기 때문인걸까.

 

문득 생각나 버킷리스트를 써내려가다보니, 일에 대한 얘기보다 여행에 대한 얘기가 더 많다. 정신 상태가 많이 지쳐있긴 지쳐있나보다. 시간도 있고 돈도 있기에 여행을 하고 싶어도 극도로 줄어든 몸무게에다 체력이 후달리니 장기간이나 먼 곳의 여행엔 방법이 없네. 참 부질없다싶긴 해도, 다른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 만으로도 감사해야 할 것 같다.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비전을 만나 머리를 굴릴 수 있기를 기다리며.

 

 

'life_lo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사 / 2012.08.  (2) 2012.07.09
단상 / 2012.06.  (0) 2012.06.25
Posted by JC Shin quve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