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8/12 »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life_logs'에 해당되는 글 2

  1. 2012.07.09 퇴사 / 2012.08. (2)
  2. 2012.06.25 단상 / 2012.06.
2012.07.09 12:35

퇴사 / 2012.08. life_logs2012.07.09 12:35

만 7년 넘게 정들었던 회사를 떠나게 되었다. 플레이엔씨를 만드는 과정에서 스매쉬스타 초반에 합류했던 것이니 벌써 세월이 이렇게나. 그간 연인과의 헤어짐도 있었고 새로운 만남도 있었고 결혼도 했고 암 수술도 했고 재발도 했고.. 참 많은 일들이 휙휙. 미국에서 돌아와 회사에 면접보러 다니던 2005년이 엊그제 같은데 시간 참 주저없네. 그때 넥슨을 갔더라면 어떻게 바뀌였을까 궁금하기도 하고. (PC방 사태 때문에 회사가 셧다운해 면접이 계속 미뤄져 엔씨에 갔던거라..)

 

스매쉬스타 이후 몇개의 내 프로젝트와 회사의 프로젝트들을 진행했었지만 어느 하나도 성과를 내지 못했다. (아직 진행 중인 메탈블랙의 경우는 예외로 치더라도) 아무리 개인적으로 좋은 경험을 했고 실력을 쌓을 수 있었다 해도 이건 분명 마이너스. 하지만 그것보다 다시 같이 일해보고픈 사람이 너무 많음에도 나가게 된 것이 가장 아쉽다.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셨던 동료분들께 참으로 미안하고 그렇다.

 

잉여로운 시간들을 보내고 있자니 투병하느라 집에 쳐박혀있을 때와 같은 기분이 들어 참 별로다. 물론 지금도 항암 치료는 계속 받고 있지만 그때만큼 정신이 피폐해져있는 것도 아닌데, 쓸데없이 지나간 시간들에 대한 생각만 많아진다. 원래 잘 후회하는 성격은 아니였는데 요즘엔 옛날 생각하면 참 슬퍼지네. 그땐 멀쩡했고 지금은 계속 투병 중이기 때문인걸까, 아님 그때의 애인이나 친구들이 지금은 내 곁에 없기 때문인걸까.

 

문득 생각나 버킷리스트를 써내려가다보니, 일에 대한 얘기보다 여행에 대한 얘기가 더 많다. 정신 상태가 많이 지쳐있긴 지쳐있나보다. 시간도 있고 돈도 있기에 여행을 하고 싶어도 극도로 줄어든 몸무게에다 체력이 후달리니 장기간이나 먼 곳의 여행엔 방법이 없네. 참 부질없다싶긴 해도, 다른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 만으로도 감사해야 할 것 같다.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비전을 만나 머리를 굴릴 수 있기를 기다리며.

 

 

'life_lo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사 / 2012.08.  (2) 2012.07.09
단상 / 2012.06.  (0) 2012.06.25
Posted by JC Shin quvelab
2012.06.25 11:53

단상 / 2012.06. life_logs2012.06.25 11:53

넥슨의 엔씨 주식 인수를 두고 온갖 소문만 난무하는 가운데, 내부 구조 조정에 의해 당장의 미래를 잃어버린 (특히 리더급) 개발자들은 반쯤 패닉 상태. 대부분 캐주얼/모바일 개발 쪽이고 오랫동안 일해온 사람들이다. 나 역시 8년을 이 회사에서 일해왔는데, 문득 더 이상 내가 가져갈 몫이 없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母팀이 접힌 것도 아니고, 일단 지금의 기회가 무효화 된 것도 아닌데 나는 왜 멘붕인 것인가. 정말 다양한 장르로 모두 프로토타입 이상은 개발했었고, 오픈베타 중 엎어진 게임도 하나, 프리-프로덕션 막바지에 엎어진 게임도 하나. 정말 많이 공부하고, 시행착오를 통해 새로운 길을 만들고, 사람을 통해 배우고, 새로운 것에 대한 갈망과 방법, 기회를 얻었지만.. 앞으로 나아갈 길이 보이지 않는다. 돌아온 길을 돌이켜봐도 사실 (리드 게임디자이너 입장에서) 회사 보안 상의 이유로 이력서에 쓸 내용, 보여줄 내용이 없다는 것을 아프게 깨닿게 된다. 어떻게 보면 여러 번의 고마운 기회들을 내쳐버리고 건강도 잃은 상태에선 늦은게 아닐까 싶지만, 이제라도 변화를 주어야 할 시기라는 생각도 든다. 빨리 만드는 사람, 만드는 방법을 아는 사람, 신뢰할 만한 능력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 정말 게임을 만들어 시장에 내놓아 평가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남의 눈치를 보며 따라야 하는 삶이 아닌, 내가 주체가 되어 싸우고 쟁취해 얻어내는 능동적 삶을 살아야 스트레스를 덜 받지 않을까. 기회에만 감사하고 쫓아가기엔 비대한 조직 내에서 프로젝트의 한계가 명확히 보인다. 싫은 소리 한마디 듣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대꾸할 수도 없다. 회사가 그렇게도 원하고 지원하는 대작을 개발해온 인생이 아니기에, 작더라도 알차고 가치가 있는 프로덕트를 만들고 싶다.

 

어떻게 할까.

 

 

'life_lo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사 / 2012.08.  (2) 2012.07.09
단상 / 2012.06.  (0) 2012.06.25
Posted by JC Shin quvelab